[리뷰] 아쉬운 무승부를 거둔 천안시축구단, 김해전 1-1으로 비기며 전 무패 기록 이어가

CheonanCityFC
2022-10-22
조회수 230


 천안시축구단은 김해시청축구단과의 K3리그 29라운드에서 1-1 스코어를 기록하며 8경기 무패 기록을 이어갔다.


3-4-3 포메이션을 들고 나온 천안은 공격에 윤용호, 모따, 줄리아노가 상대 골문을 노리고 중원에는 강신명, 호도우프, 김현중, 김해식, 수비에는 이민수, 한규진, 김성주가 쓰리백을 형성하고 골문은 박준혁이 지켰다.


 경기 초반 천안이 높은 공 점유율을 가져가며 경기를 풀어나갔다. 전반 10분 줄리아노의 적극적인 압박으로 빼앗은 공이 윤용호에게 연결되었지만, 아쉽게 수비에 막히며 득점에 실패했다.


 선제골은 김해에서 나왔다. 전반 13분 김해 72번 주종대가 긴 로빙패스를 받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천안은 실점 후 전반 15분 페널티 박스 인근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만회골을 노렸으나, 공이 뒤로 흐르며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전반 22분 줄리아노가 오른쪽 측면에서 드리블 돌파 이후 슈팅까지 이어가 보았지만 키퍼 정면을 향하며 아쉽게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28분 천안은 호도우프의 환상적 왼발 프리킥 골로 김해 득점 이후 15분만에 만회골을 기록하며 균형을 맞췄다. 골대 구석에 정확히 빨려 들어가는 슈팅으로 본인의 가치를 증명했다. 천안은 전반 34분 동점골과 비슷한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어내어 역전골을 노려보았으나, 수비벽에 맞고 아웃되었다.


 전반 39분 김현중의 긴 전환패스를 받은 윤용호가 줄리아노에게 정확히 크로스를 올려주었으나, 골대 옆을 스쳐 지나가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종료 직전인 43분 이민수의 멋진 아웃프런트 패스가 모따에게 연결되며 1대1 찬스가 만들어졌으나, 키퍼에 막히며 득점에 실패했다.


 천안은 전반 내내 김해의 측면 집중 공략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김해의 육탄방어에 막혀 추가 득점에는 실패하며 1-1로 전반전을 마무리하였다.


 후반 초반 양 팀은 중원에서 공을 돌리며 탐색전을 이어갔다. 후반 11분 김해식의 스루패스를 받아 줄리아노가 돌파 후 크로스를 올렸으나 김해 수비에 막혔다. 양 팀 모두 적극적으로 득점을 위해 움직였으나, 수비에 막히며 무산되었다.


 후반 20분 천안은 흐름을 바꾸기 위해 윤용호를 빼고 전석훈을 카드를 꺼냈다. 전석훈 투입으로 분위기를 바꾼 천안은 21분 줄리아노, 김해식, 김현중이 연속으로 슈팅하며 김해의 골대를 두드렸으나, 김민준 골키퍼의 몸을 날리는 선방으로 기회가 무산되었다.


 후반 27분 천안은 또 한 명의 교체카드를 투입하였다. 김성주를 빼고 한부성을 투입하며 중앙수비를 보강했다. 29분 천안의 코너킥 상황에서 호도우프의 크로스를 한규진이 정확히 머리에 맞췄지만, 골대를 스쳐 지나가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38분 천안은 상대 공격을 끊고 역습을 통해 결정적인 기회를 맞이했으나, 줄리아노의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며 득점에 실패했다. 천안은 후반전이 얼마 남지 않은 43분 줄리아노를 빼고 최랑을 투입하며 적극적으로 측면 역습의 의지를 보여주었다. 후반 추가시간 전석훈의 크로스를 모따가 머리로 잘 돌려놓았지만 골키퍼의 손끝에 닿으며 득점에 실패하였고, 후반 추가 득점 없이 경기가 종료됐다.


 오늘 멋진 프리킥을 선보인 호도우프는 경기 내내 멋진 볼 간수와 패스를 보여주며 중원을 지배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비록 승리에는 실패했지만, 10월 29일 포천시민축구단과의 K리그2 진출전 마지막 경기를 앞둔 천안은 8경기 무패 기록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