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적 우위를 살리지 못한 천안시축구단, 대전에 1-2 패배

CheonanCityFC
2022-05-21
조회수 179


천안시축구단은 21일 오후 5시 천안축구센터에서 열린 대전한국철도축구단과의 홈경기에서 수적 우위에도 불구하고 1-2로 패배했다.

 

 천안은 3-4-3 포메이션으로 최전방에 김현중, 윤찬울, 황정현이 나섰고, 미드필더에 심동휘, 김창수, 전석훈과 주장 완장을 찬 윤용호가 자리했으며 수비라인에는 저번 경기와 동일하게 강신명, 한규진, 이태훈이 자리했다. 골문은 지난 파주전 수차례 선방을 보여줬던 신지훈이 이름을 올렸다.

 

 천안과 대전은 경기 초반 치열한 탐색전을 벌였다. 천안은 윤용호가 중원에서 좋은 탈압박을 보여주며 경기를 풀어나갔고, 대전은 천안의 왼쪽을 공략하려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전반 26분 윤용호가 김창수의 좋은 패스를 받으며 슈팅을 가져갔지만, 대전의 육탄 방어에 막히고 말았다. 29분에는 윤용호의 좋은 돌파에 이어 황정현이 좋은 기회를 만들었지만, 아쉽게도 무산되고 말았다. 치열한 공방전이 이루어지던 중 전반 40분 대전의 11번 이동현이 위험한 태클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며 천안이 수적 우위를 가져가게 되었다.

  

  수적 우위를 차지한 천안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조재철을 투입하며 중원에 힘을 실었으나 후반 9분 대전의 좋은 패스워크를 통해 만들어진 기회를 안상민이 득점하며 균형을 무너뜨렸다.

 

 이후 천안은 수적 우위를 앞세워 측면과 중원을 골고루 공략했고 후반 17분, 윤용호의 동점골이 터졌다. 심동휘가 문전으로 바짝 올린 크로스가 윤용호의 발끝의 강한 힘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동점골이 터지며 흐름을 가져온 천안은 조재철과 윤용호의 중거리 슈팅으로  계속해서 대전의 골문을 위협했으나 대전이 역전골을 넣으며 또다시 한 골 차로 앞서갔다. 


 천안은 추가시간 4분까지 대전의 골문을 두드려 보았으나, 대전의 육탄 방어에 막히고 옆그물에 맞는 등 득점에 실패해 경기를 마무리하며 홈 3연전 을 승리 없이 마무리하게 됐다.


글=유니크루 콘텐츠팀 김민석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