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고석의 극적인 동점골로 승점 챙긴 천안시축구단

CheonanCityFC
2020-05-23
조회수 147


천안시축구단이 창원 원정에서 고석의 동점골에 힘입어 승점 1점을 획득했다. 총 6골이 나온 난타전이었다. 김상필이 멀티골을 기록했고 고석은 데뷔골을 넣어 팀에 승점을 가져왔다. 


이날 경기에선 팀의 올 시즌 최단 시간 득점도 나왔다. 경기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울린 후 23초 만에 고차원의 크로스를 김상필이 왼발로 밀어 넣어 올 시즌 최단 시간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창원 조석재에 득점을 허용하며 경기는 다시 균형을 맞췄다. 곧이어 조석재가 천안의 골망을 다시 위협했다. 전반 34분 페널티킥을 얻어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옆그물을 맞추며 1-1의 스코어를 유지했다. 전반의 시작을 장식한 김상필이 전반의 끝에도 고차원과의 찰떡 호흡으로 득점을 올렸다. 전반 추가시간 고차원의 크로스를 머리로 밀어 넣어 한 점 차로 리드하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은 양 팀이 번갈아 가면서 희비가 갈렸다. 창원의 외국인 선수인 타쿠마가 후반 15분 투입되자마자 창원의코너킥 상황에서 골문앞으로 흘러나온 볼을 동점골로 연결시켰고 두번째 득점은 프리킥으로 천안의 골망을 흔들며 3-2로 역전상황을 만들어냈다. 정규시간이 모두 종료되고 추가시간이 4분 선언되며 승부가 정해진듯 했으나 지난경기에 이어 이날 경기에서 교체투입된 공격수 고석이 최진수의 도움을 받아 헤더득점에 성공했다. 본인의 K3리그 데뷔골로 고석은 팀의 값진 승점을 지켜내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날 경기를 무승부로 끝내며 천안은 2라운드는 1승 1무(승점 4점), 7위로 마쳤다. 오는 30일 천안종합운동장으로 김포시민축구단을 불러들여 ZOO매치를 벌인다. 


*ZOO매치 : 김태영 감독(타이거 마스크) VS 고정운 감독(적토마)   



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