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천안시축구단, 김해에 2-4로 패하며 FA컵 마쳐

CheonanCityFC
2020-06-07
조회수 121


천안시축구단과 김해시청의 FA컵 2R 경기가 6일 오후 7시 김해운동장에서 열렸다. 


천안은 FA컵 2라운드를 준비하며 선발명단에 변화를 줬다. 신인 김정훈과 이준기를 선발명단에 올렸고 김상필이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득점은 이른 시간인 전반 1분에 터졌다. 천안의 허점을 노려 김해 배천석이 선제골을 신고했다. 또, 7분에는 김해 이현승이 득점을 기록하며 순식간에 두 점 차로 주도권을 가져갔다. 전반 초반은 끌려가는 듯 힘든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곧바로 수비진을 재정비하며 빈틈을 줄여 전반 31분 제리가 팀의 첫 만회골을 넣어 추격 의지를 드러냈다. 


천안은 분위기 전환을 위해 전반전 선수교체를 감행했다. 김정훈을 불러들이고 김상필을 투입해 백쓰리를 가동했고 수비진을 두텁게 다졌다. 이후 양팀 모두 한 골씩 추가로 올리며 2-3의 스코어로 전반을 마쳤다. 


전반에만 무려 5골이 터지는 난타전이었다. 천안은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곧 흐름을 되찾아 쫓아가는 투지를 보여줬다.  후반이 시작되고 천안은 만회골과 역전골을 위해 김해는 추가득점을 위해 총력을 다했다. 본격적인 추격을 위해 천안은 김흥일을 투입했다. 후반전 분위기를 되찾아오는 듯 했으나 김해 김창대에 또다시 실점을 허용했다.


천안은 맞불작전을 놓았다. 다실점에 수비수를 투입할거란 예상과 달리 공격수 김흥일과 고석을 투입하며 김해의 골문을 쉴 새 없이 노렸다. 이후 끊임없이 김해의 수비진을 귀찮게 했으나 추가시간 4분이 주어졌고 천안은 김해원정에서 2-4라는 결과로 FA컵을 마무리했다.


천안의 2020 KEB하나은행 FA컵을 향한 도전은 여기서 마무리됐지만 오는 13일 K3리그 4R에서 양주시민을 상대해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