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챔피언십 진출 확정 지은 천안시축구단, 부산 상대 ‘무패’ 기록 이어간다

CheonanCityFC
2021-11-05
조회수 121


 챔피언십 진출을 확정 지은 천안시축구단이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에서 부산교통공사를 상대해 5시즌 연속 무패 기록을 이어갈 예정이다.


 최근 5년간 천안은 부산에 9승 5무로 무패를 기록 중이다. 올 시즌 첫 만남에서도 조재철의 선제골로 우세에 있다가 부산에 동점골과 역전골을 연달아 내어줬으나 조주영의 버저비터로 값진 승점 1점을 얻었다.


 갈 길 바쁜 두 팀의 외나무다리 싸움이다. 천안은 챔피언 결정전 직행을 확정 짓기 위해 무조건 남은 두 경기에서 승점 6점을 확보해야 한다. 부산은 치열한 4위 싸움에 챔피언십 진출 막차에 탑승하기 위해 무조건 남은 두 경기에서 다득점 승리를 거둬야 한다.


 승점이 절실한 천안은 그 각오로 직전 경기인 창원전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얻었다. 전반 40분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처했지만, 김종석의 동점골로 승점 48점으로 단독 선두에 올라섰다. 창원 원정길에서 챔피언십 진출을 확정 지은 천안은 남은 두 경기 모두 승점 3점을 챙겨 챔피언 결정전에 직행하겠다는 목표다.


 지난 6월 이후 최근 절정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득점력을 보여주고 있는 김종석에게 이날 승리의 향방이 달려있다. 올 시즌 13득점으로 득점왕까지 노리는 김종석은 부산전에서도 날카로운 슈팅과 연계플레이, 탁월한 위치선정으로 팀의 승리에 기여할 예정이다.


 김태영 감독은 “이제 고지가 바로 앞에 있다. 늘 그래왔던 것처럼 잘 준비해서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를 팬들과 함께 승리로 장식하고 싶다.”라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은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를 맞아 다문화 가정과 함께한다. 충청남도 교육청이 주최하고 남서울대 글로벌 브릿지 사업단이 공동운영하는 다우리 꿈길 성장캠프를 초청해 다문화 가정 아이들에게 추억을 선물할 예정이다.

3 0